결혼기념일

오늘은 결혼기념일 2주년이다.아내와 나는 기념일에 큰 감흥이 없다.그래도 결혼기념일에 저녁은 같이 먹기로 해서, 오늘 같이 저녁을 먹었다. 첫 결혼기념일에도 같이 저녁은 먹었던 것 같은데, 잘 기억은 안난다.다행히(?) 아내도 기억을 못한다. 오늘은 스시집을 가려고 했으나, 스시집이 너무 허름해서 옆에 있는 이자카야를 갔는데 너무 만족스러웠다.오랜만에 맛있는 숙성회도 먹었다. 특별하지 않은, 평소와 같은 행복한 하루였다.

어른

어른이 되고 싶었다.어렸을 땐 꽤 일찍 철들었다고 생각했었다.성인이 되어서도, 그래도 나 정도면 어른스럽다고 생각했었다. 어른스럽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것 같다.그러다 보니, 어른스러운 순간은 있을 수 있어도, 어른스러운 사람이 되기는 참 어렵다.결국 책임으로부터 나오는 행동이 어른스러움이라고 할 수 있는데,누군가 대신 책임져 준다고 말하더라도, 내가 행동한다면 그것은 내 몫이다. 최근까지도 어른스럽다고 생각했지만, 아직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었다.그래도 심사가… Continue reading

오늘의 운동

오늘 새벽에 일출을 보면서 자전거를 타려고 했다. 그런데 아쉽게도, 어제 온 비 덕분에 바닥이 젖어있어 포기했다.오전 내내 개인 일을 하고 아쉬워하고 있을 때쯤, 날씨가 갰다. 그렇게 오랜만에 속도를 내서 자전거를 탔다.늘 아침에만 타다가 낮에 나오니 사람이 많았다. 무엇보다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자전거를 봐주시는 분도 있고 간이 카페도 열려있었다. 확실히 사람이 많을 때 타면 이런 장점도 있는… Continue reading

주차의 달인

주말마다 아내의 운전 연습을 같이하고 있다.오늘은 조조영화를 보고, 모드니에 다녀왔다.이제 파주 정도는 쉽게 다녀온다. 약간의 긴장 이슈가 있지만, 매주 나아지는 모습이 보인다. 그런데 주차는 정말 어려워했다.매주 같은 설명을 해도 똑같이 어려워했다.그래서 얘기했다. 운전으로 연습할 게 아니라 일단 핸들 돌렸을 때 방향부터 외우고 익혀야 될것 같다고. 오늘 거의 1~2시간을 연습했다. 주차의 달인이라는 게임으로 연습하고 자기 하는… Continue reading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매일 글을 쓰고, 회사에서는 매주 팟캐스트&유튜브 올리고 있다.콘텐츠에 개인적인 얘기가 자주 섞일 수밖에 없는데,아내는 본인 얘기 나오는 걸 좋아한다. 오늘도 같이 콘텐츠를 보는데 본인 얘기가 나오는 지점에서 쳐다보니 싱글벙글한다.그러면서 왜 이얘기, 저얘기는 안했냐고 그런다. 오늘 같이 본 콘텐츠에는 아내에게 저소음 적축 키보드를 사줬던 얘기가 있는데,완전 맞다면서 깔깔대며 봤다. 오늘 일기에 본인 얘기가 나왔다며 또 싱글벙글하겠지~~

갑자기 내린 소나기

오늘 갑자기 소나기가 내렸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엄청나게 쏟아지더니 금방 그쳤다.전체 문을 열어놓고 있었는데, 부랴부랴 문을 닫았다. 아내와 너무 첫마디가 달랐다. 아내는 “아.. 오늘 창틀 닦았는데 아~~~ 다시 닦아야 되네 하”나는 “저녁에 네일 가는데 비 오면 어떡해” 아내는 언제나 청소에 진심이다.비가 멈추고 온 집의 창틀을 검사했다.내 방 창틀을 보더니, “다행히 여긴 상태 괜찮네” 하고 갔다…. Continue reading

닮아가는 중

연애하면서 서로 정말 다르다는 얘길 자주 했다. 결혼하고 더 많이 한다.아내와 나는 정말 다르다. 그런데 최근에는 많이 닮아가고 있다.아내가 일찍 일어나고, 물때는 신경도 안 썼던 내가 신경 쓰고 등. 이제 결혼한 지 만 2년이 되어가는 데 하나둘 닮아가는 것을 보면 즐겁다.그런데, 절대 닮지 않을 것들도 있고 다른 것들도 있다.또 그런 걸 보는 재미가 있다. 아직도… Continue reading

욕구를 다스리는 법

좀 누가 알려줬으면 좋겠다. 해야 할 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다. 일단 해야 할 일이 정말 너무 많고 마감도 얼마 안 남았다.마무리가 되면 알리겠지만, 아직 알릴만한 것은 없다. 하고 싶은 일은 알릴 수 있다. PS5로 스텔라 블레이드 게임도 하고 싶고, 산나비 PC 게임도 하고 싶다.유튜브도 하고 싶고, 개인 프로젝트도 하고 싶다.자전거 장거리도 타고 싶다…. Continue reading

분리와 융합

과거에 분업이 유행했을 때가 있었다. 전체 과정 중에 각자 전문 위치가 있고 서로의 인터페이스만 잘 지킨 채 잘 해내면 좋은 상품이 나오는 것이다.운영체제의 구조도 비슷한 것 같다. 최대한 계층을 분리하고 각 계층에서 최선의 알고리즘을 연구하고 개발한다. 지금은 분업도 있고, 융합의 시도가 많아졌다. 각자 위치에서 전문성만 가지면 되던 과거에 비해, 이제는 타 분야와 융합도 필요하게 되고,… Continue reading

기대와 실망

인간관계에서 기대를 안 하면 실망도 없다고 하지만, 기대 없이 가까워지는 것도 어렵다고 생각한다.굳이 “기대”라고 떠올리진 않지만, 간혹 실망하고 나서야 기대가 있었구나 싶은 걸 보면, 결국 가까워질수록 어느 정도의 기대가 있는 것 같다. 최소한, 이 정도는 하겠지 싶었던 것들이 무너지기도 하고, 무너질 수도 있는 상황에 처해서 불안할 때도 있다. 기대를 낮추는 연습을 하지만, 마음 가는 일에… Continue reading